content is king

검색 상위 노출을 위해 – SEO Content Writing

그냥 글쓰기도 힘든데 SEO 글쓰기라니

SEO에 관심을 가지게 되면 알아야 할 것들이 굉장히 많다고 느끼실 겁니다. 그래서 이런 저런 자료들을 직접 찾아보면서 자습(?)의 시간을 가지지만 공개된 자료에서 항상 이야기 하는 것들은 언제나 테크니컬 SEO에 국한된 이야기들이 주류이고, 실제로 contents 가 최고라고 이야기 하면서도 실제 contents 구축에 관한 방법은 구체적이지 않아서 뜬구름을 잡는 것처럼 느껴지기도 합니다. 사실상 이것을 이야기 하기가 굉장히 어려운 이유는 사례를 노출하기가 굉장히 난해하고, 구체적인 방법이라는 것도 일반론에 가깝게 느껴지기 때문에 도제식 교육으로 시간을 들여서 익힐 수 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매번 듣다 보면 짜증이 나기도 합니다. 지겹지만 그래도 Content is King. 수십년간 변함이 없습니다.

실제 현장에서도 실무자가 작업한 내용을 리더가 검토하고 반영한 후 일정 시간 이후 검색엔진에 반영된 결과를 확인하고 재검토 후 재작업, 재반영 등의 작업이 지속적으로 일어나기 때문에 사실상 가지고 있는 노하우를 총동원한 실험을 계속하고 있다고 보셔도 무방합니다.

이런 상황이다 보니 실제로 contents를 기획하고, 개선하고, 검증하는 부분은 실무적인 노하우와 경험치가 굉장히 많이 요구됩니다. 검색엔진 최적화 라는 분야에서 약간이라도 실상을 알고 있는 업체에서 리더급을 헤드헌팅 할 때 꼭 찝어서 국내 1, 2위 업체인 ‘ㅇ센트’나 ‘ㅇㅌ언스’ 출신을 구해달라는 요청을 하기도 합니다. 농담이 아니고 JD에 딱 그렇게 써있다니깐요.

우리에게는 익숙하지 않지만 이런 작업에 숙련된 사람을 해외에서는 ‘SEO Contents Writer’ 라는 이름으로 하나의 직업군이 되어 있습니다. 검색엔진을 통해 고객이 원하는 정보를 보다 쉽게 나의 웹 사이트를 찾을 수 있도록 고품질의 콘텐츠를 만드는 일련의 작업을 하는 사람을 이야기 합니다.

검색 상위 노출을 위한 Content 작성법

  1. 고객이 궁금해 하는 것의 목록을 작성한다.
  2. 고객 검색 의도를 목적으로 하는 메인 키워드를 통해 연관 키워드를 조사한다.
    • 경험을 통한 메인 키워드 선정
    • 구글 서제스트, 검색 결과 하단 연관검색어를 통한 연관 키워드 선정
    • 구글 키워드 플래너 등 전문 서비스 활용
    • SEM 담당자와 협업
  3. 준비된 키워드가 포함된 이해하기 쉬운 문장, 문법적으로 문제가 없는 글을 작성한다.
    • 메인 키워드와 연관 키워드를 적절히 섞어 콘텐츠를 작성한다.
    • 동일 키워드의 과도한 중복 사용을 피한다. 과도한 사용은 검색 순위에 악영향을 미친다.
  4. 문서 서식을 최대한 활용하여 편집한다.
    • <H> 태그와 <Table>, <ul>, <ol>, <li> 와 같은 서식을 위한 태그를 적극 활용하여 문서를 작성한다.
    •  강조를 위해 사용할 때는<b>보다는 <strong> 태그 사용 권장
    • <i> 태그 보다는 <em> 태그 사용 권장
  5. 내부/외부의 참조한 글은 꼭 링크를 건다.
  6. 키워드가 포함된 제목을 작성한다.
  7. 가능하다면 이미지를 적절히 삽입한다. 이미지에 alt값은 필수이다.
  8. 공개하기 전 다시 한번 읽어보는 습관을 가진다.
  9. 문맥상 키워드가 자연스럽게 포함되었는지 확인하고 교정은 철저히 한다.

댓글을 남겨주시거나 메일을 부탁드립니다. 응답 취소